‘하백의 신부’ 공명, 짜릿한 고공 액션으로 인간 세계 첫 등장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공명/사진제공=판타지오

공명/사진제공=판타지오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극본 정윤정, 연출 김병수)’에서 ‘비렴’ 역을 맡은 공명이 ‘천국의 신’다운 스릴 넘치는 고공 와이어 액션 연기를 예고해 이목을 끌고 있다.

10일 공개된 사진 속 공명은 고층 건물 위에서 와이어를 장착하고 여유로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푸른 하늘 아래 높은 빌딩 사이에서 하늘을 관리하는 ‘천국의 신’ 답게 자유로우면서도 카리스마 있는 분위기로 궁금증과 긴장감을 동시에 높이고 있다.

또한, 강렬한 레드 점프 수트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우월한 피지컬도 드러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이 장면은 극 중 공명이 맡은 ‘비렴’의 첫 등장 씬. 어디로 튈지 모르는 예측불가한 매력으로 신계 ‘트러블 메이커’이자 ‘사교왕’으로 통하는 비렴의 첫 등장에 대한 스틸 컷이 공개되면서 시청자들의 기대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하백의 신부 2017’에서 공명은 천국을 관리하는 신이자 ‘사교왕’으로 불리는 비렴으로, 물의 신 하백(남주혁)과는 묘한 신경전을 벌이는 ‘상극 케미’를, 수국의 관리신 무라(정수정)와는 티격태격 ‘앙숙 케미’로 극의 한 축을 이끌 예정이다.

공명이 짜릿한 고공 액션 통해 첫 등장하는 장면은 이날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 3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