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아이유 같은 딸 있었으면 좋겠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효리네 민박' 방송화면

사진=JTBC ‘효리네 민박’ 방송화면

아이유가 ‘효리네 민박’ 적응에 나섰다.

9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에서는 민박집에 홀로 남은 아이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효리와 이상순이 볼일을 보러 나가자 아이유는 민박집에 혼자 남았다. 아이유는 민박집을 천천히 둘러 보면서 혼자만의 시간을 가졌다.

한편, 밖을 나선 이효리와 이상순은 아이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이효리는 “너무 귀여워. 지은이 같은 딸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고, 이상순은 “첫사랑에 실패만 안 했어도 지은이 같은 딸이 있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