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왕비’ 박민영-고보결-손은서, 3인 3색 ‘여배우 열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KBS2 '7일의 왕비'/사진제공= 몬스터 유니온

KBS2 ‘7일의 왕비’/사진제공= 몬스터 유니온

‘7일의 왕비’ 3인3색 여배우 열전이 펼쳐지고 있다.

KBS2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 연출 이정섭)은 역사상 단 몇 줄로 남은 비운의 여인 단경왕후의 삶과 사랑을, 풍성한 상상력으로 그린 팩션 로맨스사극이다. 연기 구멍 따위 찾아볼 수 없는 배우들의 명연기가 매우 중요한 시청포인트로 손꼽힌다.

이쯤에서 히로인 박민영(신채경)을 필두로 한 고보결(명혜), 손은서(장녹수)의 연기와 매력을 살펴보고자 한다. 세 캐릭터가 각자 품은 스토리가 깊고도 특별해서 한 번, 이를 담아내는 세 배우의 매력이 강렬해서 또 한 번 감탄을 자아내기 때문이다.

◆ 비교불가, 사극여신 타이틀 완벽 입증한 멜로히로인 박민영
박민영은 ‘7일의 왕비’에서 폭풍 같은 멜로의 중심에 선 히로인 신채경으로 분했다. 단순히 두 남자의 사랑을 받는 것이 아니라, 잔혹한 운명에 맞서야 하는 매우 입체적인 인물이다. 그만큼 깊이 있는 열연과 섬세한 감정표현력이 절대적인 역할이라고 할 수 있다. 박민영은 한층 성숙한 연기력으로 흐트러짐 없이 신채경을 소화, 시청자 몰입도를 수직상승시키고 있다.

‘7일의 왕비’와 박민영의 조합은 방송 전부터 예비시청자의 기대포인트였다. ‘성균관 스캔들’을 비롯, 다양한 사극 작품에서 돋보이는 연기력을 보여주며 사극여신으로 불린 박민영이기 때문이다. 박민영은 ‘7일의 왕비’를 통해 비교불가 사극여신 타이틀을 완벽히 입증했다.

◆ 떡잎발견, 똑 부러지는 연기로 가능성 입증한 고보결
고보결은 ‘7일의 왕비’에서 명석한 두뇌, 세상을 보는 눈을 지녔으나 사랑만큼은 원하는 대로 할 수 없었던 슬픈 여인 명혜로 등장한다. 고보결은 부러질 듯 가녀리고 청순한 외모와 달리, 똑 부러지는 연기로 명혜 캐릭터의 특징과 감정을 담아냈다. 특히 외사랑에 슬퍼할 때, 욕망을 위해 치열하게 달려들 때 보여준 간극은 극 전개에도 중요한 포인트로 작용하고 있다. 고보결은 ‘7일의 왕비’를 통해, 명혜를 통해 배우로서 가능성을 제대로 입증했다.

◆ 매혹절정, 시선강탈 미모+안정적 연기 손은서
손은서는 ‘7일의 왕비’에서 장녹수로 등장한다. 많은 작품을 통해 변주된 인물 장녹수이지만, 손은서는 자신만의 매력으로 다르게 표현해 호평 받고 있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쌓아온 손은서의 안정적 연기력이 그녀의 매혹적인 아름다움과 어우러져 특별한 장녹수를 탄생시켰다는 반응이다. 가채와 의상으로 더해진 화려함은 ‘7일의 왕비’ 장녹수의 특징을, 손은서의 매력을 더하고 있다.

한편 ‘7일의 왕비’는 단 7일, 조선 역사상 가장 짧은 시간 동안 왕비의 자리에 앉았다 폐비된 비운의 여인 단경왕후 신씨를 둘러싼, 중종과 연산군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팩션 로맨스 사극이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