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남주혁X정수정, 긴장감 폭발 맞대면 현장 포착 ‘살벌한 기싸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하백의 신부 2017’

사진=tvN ‘하백의 신부 2017’

‘하백의 신부 2017’ 남주혁-정수정의 ‘심장 서늘’ 맞대면이 포착됐다.

tvN ‘하백의 신부 2017’(연출 김병수 극본 정윤정)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으로, 극 현실주의자인 척하는 여의사 소아(신세경)의 신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

그 가운데 ‘물의 신’과 ‘물의 여신’의 인간계 첫만남으로 날 선 눈빛을 마주치며 독대하고 있는 남주혁-정수정의 서늘한 모습이 포착됐다. 공개된 스틸 속 분노에 사로잡힌 표정으로 정수정을 쳐다보고 있는 남주혁과 무심하고도 차가운 얼굴로 응시하는 정수정의 모습이 숨조차 쉬기 힘든 ‘일촉즉발’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내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화려한 원오프숄더 드레스로 탑 여배우의 화려한 자태를 뽐내고 있는 정수정은 자리에 못 박힌 듯 서 있는 남주혁을 뚫어지게 쳐다보고 있다. 그런 정수정에게 거침없이 분노를 폭발하고 있는 남주혁의 모습은 이제껏 본 적 없는 살벌한 기운으로 두 사람 사이에 금방이라도 터질 것 같은 시한폭탄이 존재하는 듯 궁금증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신석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남주혁은 그간 애타게 찾던 정수정과 인간계에서 첫만남을 갖는 상황. 그 가운데 지난주 공개된 3회 예고편에서 정수정이 남주혁의 뺨을 때리는 모습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킨 바 있다. 과연 인간계에서의 첫만남 속 서늘한 눈빛을 마주할 수밖에 없는 두 사람의 사연은 어떤 것일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남주혁-정수정의 ‘인간계 첫만남’ 장면은 지난달 17일 부산에서 촬영됐다. 극 중 남주혁이 인간계에서 톱스타로 활동하고 있는 정수정의 촬영 현장에서 맞부딪치는 장면이다. 촬영이 시작되자마자 남주혁은 오로지 눈빛과 표정으로 분노한 하백의 모습을 표현했고 정수정은 특유의 ‘얼음여신 포스’로 촬영장을 물들이며 신계 수국 물의 여신의 도도한 자태를 담아냈다.

‘하백의 신부 2017’ 제작진은 “드디어 인간계에서 이뤄진 하백-무라의 심장 서늘한 맞대면이 전개될 예정이다. 무라와의 만남을 그토록 고대했던 하백이 어떤 연유로 그와 일촉즉발 독대를 하게 됐는지는 내일(10일) 밤 10시 50분 3회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하백의 신부 2017’은 매주 월·화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