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김희선이 말하는 배우와 엄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희선이 엄마, 그리고 배우로서의 자신을 돌아봤다.

김희선은 9일 오후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엄마보다 배우로서 산 시간이 더 오래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그렇기 때문에 아직은 엄마가 더 어렵다”고 털어놨다.

올해로 결혼 10년 차인 김희선은 초등학생 딸을 둔 엄마다. 그는 “녹색어머니회도 나간다. 당시 비까지 와서 우산까지 쓰고 있었다”고 회상했다.

김희선은 또 최근 딸의 머리카락를 직접 자른 사진을 게재한 일화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