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지현우X김지훈, 서주현 놓고 깊어진 ‘삼각 관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도둑놈 도둑님’ 지현우의 정체가 발각될 위기에 놓이면서 극에 긴장감이 고조됐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에서는 이윤호(한재석)를 궁지에 몰아넣을 수 있는 자료를 훔치러 이윤호의 별장에 잠입했다가 한준희(김지훈) 검사에게 잡히며 정체가 들통날 위기에 놓인 ‘제이’ 장돌목(지현우)의 모습이 그려지면서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더 이상 ‘제이’라는 이름으로 강소주(서주현)에게 자료를 건네지 못하는 장돌목이 윤중태(최종환) 검사장을 찾아가 정면승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결국 한준희는 천문그룹 전담 특별 수사팀을 꾸리라는 윤중태의 지시로 장돌목과 한 배를 타게 됐고, 서로를 견제하던 두 사람이 서로 공조해 천문그룹과 이윤호를 소탕해야하는 작전을 펼치게 됐다.

동시에 ‘제이’의 활약은 더해갔다. 이윤호의 별장에 혐의를 입증할 중요 자료가 있다는 사실을 입수하고 잠입을 시도한 것. 특유의 기술로 금고를 여는데 성공, 자료를 손에 쥘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문제는 그 직후 발생했다. ‘제이’가 떴다는 소식에 나타난 한준희가 가면을 쓴 ‘제이’ 앞에 선 것. 방송 말미 도망가는 ‘제이’를 테이저건으로 제압한 후 가면을 벗기려는 일촉즉발 장면은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여기에 장돌목을 ‘제이’로 의심하기 시작한 한준희 모습이 교차되면서 다음회를 기대케 했다.

긴장감이 업그레이드 되고 있는 가운데 장돌목-강소주-한준희의 삼각관계는 더욱 깊어져갔다. 윤화영(임주은)으로부터 선물 받은 시계를 돌려주며 그녀의 마음을 애둘러 거절하는 가하면 퇴근하는 강소주를 직접 차에 태워 데려다 주는 등 강소주를 향한 마음이 더욱 확고해지는 한준희의 모습은 훈훈함을 자아냈다.

장돌목과의 러브라인은 여전했다. ‘제이’를 걱정하는 강소주를 보며 ‘그냥 널 돕고 싶었던 거야. 네가 행복하게 웃는 거 보고 싶었단 말야. 너한테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랬는데’라고 독백하는 장돌목의 모습 또한 눈길을 끌었다.

어린 시절부터 엇갈려온 형제가 의기투합 해야 하는 팀원으로, 또 한 여자를 사랑하는 삼각 로맨스의 주인공으로 다시 만나 펼치는 인생 2막 이야기가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모은다.

한편 ‘도둑놈 도둑님’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