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김희선 “학부모 모임, 의상 신경 쓰인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희선이 “학부모 모임을 나갈 때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희선은 9일 오후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털털한 매력을 드러냈다.

그는 “편안한 사람보다 학부모들과 만날 때 신경이 쓰인다. 지나치게 화려하면 안 되고, 평범하지도 않게 해야 한다. 중간이 힘들다”고 설명했다.

결혼 10년 차인 그는 “여름에는 남편의 드렁크 팬드를 입는다”고 소탈한 모습을 보여줬다.

김희선은 또 “요즘은 다툴 일이 없다. 남편이 참아준다”고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