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김해숙, 불안하다 불안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해숙 / 사진제공=iHQ

김해숙 / 사진제공=iHQ

‘아버지가 이상해’ 속 김해숙을 충격에 빠뜨린 서류의 정체는 무엇일까.

9일 오후 방송되는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서 아버지의 비밀을 둘러싼 이준(안중희 역)과 김영철(변한수 역), 김해숙(나영실) 사이의 갈등이 최고조에 달한다.

지난 방송에서 안중희(이준)는 변한수(김영철)에 대한 의심으로 마침내 유전자 검사를 감행, 친부가 아니라는 결과지를 받고 큰 충격에 빠졌다. 마지막 희망마저 산산이 부서진 그는 믿고 싶지 않았던 진실과 마주하며 한 바탕 불어 닥칠 폭풍을 예고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나영실(김해숙)은 망연자실한 모습으로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심각한 얼굴로 서류 봉투를 들고 있는 그는 절망에 빠져 주저앉은 듯 허망한 표정을 하고 있어 결국 우려하던 일이 터졌음을 예고했다.

과연 나영실이 어떤 이유로 이런 상황에 처한 것인지 그가 이 난관을 어떻게 헤쳐 나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 가족들이 신분을 숨기고 살아온 아버지의 비밀을 받아들이고 이해할 수 있을지도 주목할 부분이다.

이처럼 김영철, 김해숙 두 사람은 오늘 방송에서 이준과 고도의 감정 대립을 펼치며 몰입감을 한층 배가시킬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