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 김희선, 왜 모든 시련은 그에게만..서러운 눈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품위 있는 그녀'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품위 있는 그녀’ 방송화면 캡처

‘품위있는 그녀’ 속 김희선이 모든 시련의 중심에서 열연을 펼치며 시청자들의 열렬한 응원을 받고 있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는 닐슨 코리아 유료가구 수도권 기준 6.3%, 전국 기준 5.8%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한 번 경신했다. 극중 우아진으로 활약 중인 김희선은 이날 남편 안재석(정상훈)의 끝을 모르는 불륜 행각에 오열, 마지막까지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앞서 지난 방송에서 우아진은 안재석의 외도 사실을 알고 딸 안지후(이채미)의 미술선생이자 남편의 내연녀 윤성희(이태임)와 삼자대면했다. 앉은자리에서 깔끔하게 관계가 정리된 듯 싶었으나 안재석은 윤성희의 전화를 받고 새벽같이 달려 나갔고 우아진은 또 한 번 배신을 당해 안타까움을 샀다.

특히 우아진의 오열은 여성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하며 감정을 이입하게 만들었다. 그동안 집안에서 현명한 며느리이자 아내, 엄마로 본분을 충실히 해내왔던 그가 바람난 남편과 간병인 박복자(김선아)로 인해 연속적인 시련을 겪고 있어 이를 어떻게 극복해 낼지에 관심이 높아졌다.

아울러 가정에 대한 남다른 애착도 엿보였다. 시아버지 안태동(김용건)의 생일 파티 현장에서 천막이 무너진 사고가 손윗동서 박주미(서정연)의 사주로 발생한 줄 아는 우아진은 박복자가 꾸민 일일 것이라며 경찰에 신고하자는 박주미에게 “괜히 집에 경찰들 드나들고 호사가들 입방아에 오르내려 좋을 거 없어요. 경찰 부를 일 아니다”며 혹시 모를 불상사를 염려했다.

이제는 시어머니가 된 박복자에게 우아진은 집안의 대소사와 친인척 정보를 건내며 진심어린 당부도 잊지 않았다. 박주미의 아들 안운규(이건희)의 가슴 속 상처를 걱정하며 박복자에게 일전의 실수에 대한 사과와 따뜻한 말 한마디를 부탁하는 등 남다른 마음 씀씀이로 박복자마저 감탄하게 했고 진정한 품위란 무엇인지를 느낄 수 있는 대목이었다.

이처럼 김희선은 흔들리는 집안을 바로잡기 위해 동분서주하며 변화하는 캐릭터의 내면을 정교하게 표현, 보는 이들의 마음에 울림을 주는 연기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앞으로도 파란만장한 사건들이 그의 앞에 닥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김희선의 폭풍 열연이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