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 아이유가 동갑내기와 친해지는 방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아이유 / 사진제공=JTBC '효리네 민박'

아이유 / 사진제공=JTBC ‘효리네 민박’

JTBC ‘효리네 민박’에서 민박집 스태프로 취직한 가수 아이유가 동갑내기 친구들과 남다른 호흡을 보여준다.

9일 오후 방송되는 ‘효리네 민박’에서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환영을 받으며 첫 출근을 한 아이유는 저녁 식사 준비를 한다. 이 과정에서 첫 손님이 자신과 동갑인 25세라는 것을 알게 된다. 그는 동갑내기 친구들과 만난다는 생각에 기뻐했다.

관광을 마치고 민박집으로 돌아온 첫 손님들은 자신들을 반겨주는 아이유의 모습을 보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아이유와 첫 손님들은 어색한 만남을 뒤로 하고 서로의 이름을 물어보며 금세 가까워 졌다.

라면을 끓이고 후식을 준비하던 이들은 어느새 편해진 듯 또래 친구들답게 말을 놓고 서로의 이름을 불렀다. 또 장난치며 과일을 입에 넣어주는 등 다정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아이유는 오늘 밤이 마지막 밤이라는 이들의 말에 “하루만 더 있었으면 좋겠다”고 아쉬워했다는 후문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