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아, 카리스마로 안방극장 압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선아 / 사진=JTBC '품위있는 그녀' 방송화면 캡처

김선아 / 사진=JTBC ‘품위있는 그녀’ 방송화면 캡처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속 김선아가 카리스마 연기로 시청자들이 이목을 사로잡았다.

지난 8일 방송된 ‘품위있는 그녀'(극본 백미경, 연출 김윤철)에서 김선아는 회장사모님으로 완벽히 탈바꿈하며, 집안세력을 쥐고 흔들기 위해 마수를 뻗기 시작했다.

명백히 회장사모님이 된 복자(김선아)는 방순(황효은)과 더불어 태동(김용건)주변에 거슬리는 인물들을 하나 둘 씩 처리하기로 모의했다. 게스트룸에 머물고 있는 재희(오나라)을 몰아내기 위해 머리를 굴려 태동을 꾀했다.

이어 복자는 명색이 회장님 부인으로서 아진(김희선)이 하고 있는 집안살림을 자신이 하면 안되겠냐고 말을 꺼냈다가 반려 당하자, 이글거리는 눈빛으로 태동의 아이를 가져야겠다고 마음먹었다. 또 인격모독발언을 하는 재구(한재영)를 향해 서늘한 표정으로 말을 내뱉고 뒤돌아 섰다.

이처럼 김선아는 본격적으로 폭주하는 캐릭터를 통해 속에서 도사리는 비밀스러운 계획을 궁금하게 만드는 동시에, 제거대상을 향한 분노에는 짐짓 카리스마까지 느껴질 정도로 임팩트있는 연기를 보여주며 이목을 사로잡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