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타운 라이브②] SM X 미스틱, 협업의 훈훈한 예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SM 이수만 회장과 미스틱 윤종신 대표 프로듀서, 가수 바다가 8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SM타운 라이브 월드 투어 VI 인 서울(SMTOWN LIVE WORLD TOUR VI in SEOUL)'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SM 이수만 회장과 미스틱 윤종신 대표 프로듀서, 가수 바다가 8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SM타운 라이브 월드 투어 VI 인 서울(SMTOWN LIVE WORLD TOUR VI in SEOUL)’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SM엔터테인먼트와 미스틱엔터테인먼트가 최근 전략적 제휴를 선언한 뒤, 지난 8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SM타운 라이브 월드 투어 VI 인 서울(SMTOWN LIVE WORLD TOUR VI in SEOUL)(이하 SM타운 라이브)’에서도 다양한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꾸며 눈길을 끌었다.

◆ NCT 마크 X 박재정

‘마크의 팬’으로 소문난 미스틱 소속 가수 박재정이 ‘SM타운 라이브’ 무대에 올랐다. 이날 박재정은 마크와 함께 듀엣곡 ‘레모네이드 러브(Lemonade Love)’를 불렀다.

두 사람은 앞서 마크에 대한 박재정의 열혈 사랑으로 성사된 SM·미스틱 컬래버레이션 예능 ‘눈덩이 프로젝트’ 첫 주인공으로 발탁된 바. ‘눈덩이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한 듀엣 곡의 무대를 이날 최초 공개했다.

박재정의 감미로운 음색과 마크의 쫄깃한 래핑이 어우러져 완성도 높은 무대가 꾸며졌다. 특히 박재정은 마크 외에도 어릴 적부터 SM 아티스트들의 오랜 팬이었음을 고백해왔기에, 이번 컬래버레이션 무대의 의미가 남달랐다.

그룹 슈퍼주니어 신동과 UV가 8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SM타운 라이브 월드 투어 VI 인 서울(SMTOWN LIVE WORLD TOUR VI in SEOUL)'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슈퍼주니어 신동과 UV가 8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SM타운 라이브 월드 투어 VI 인 서울(SMTOWN LIVE WORLD TOUR VI in SEOUL)’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 슈퍼주니어 신동 X 유브이

‘SM타운 라이브’에 UV(유세윤·뮤지)가 떴다. UV는 이날 슈퍼주니어 신동과 SM ‘스테이션(STATION)’ 시즌2 발표 곡인 ‘매리 맨(Marry Man)’을 불렀다.

등장부터 화려한 의상으로 시선을 끈 세 사람은, 이날 특유의 유쾌함이 느껴지는 퍼포먼스로 환호를 이끌어냈다. 또 UV의 히트곡 ‘이태원 프리덤’까지 불러 관객들을 하나로 만들었다.

이날 ‘SM타운 라이브’에 처음으로 함께한 UV는 쏟아지는 관객들의 함성에 “고막이 찢어지겠다”며 “확실히 대형 기획사의 스케일이 다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군 제대 후 처음으로 ‘SM타운 라이브’에 오르게 된 신동은 “거의 4년 만에 오르는 콘서트인데, 열심히 준비해서 슈퍼주니어의 콘서트로도 함께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이날 공연에는 SM 이수만 회장과 미스틱 윤종신 대표 프로듀서가 객석에 나란히 착석, 흐뭇한 얼굴로 양사 아티스트들의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감상해 훈훈함과 웃음을 동시에 자아내기도 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