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이준혁, 바닥까지 추락했다..몰입도+존재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비밀의 숲'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비밀의 숲’ 방송화면 캡처

‘비밀의 숲’ 속 이준혁이 추락하는 비리검사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았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비밀의 숲'(극본 이수연, 연출 안길호)에서 비리검사 서동재 역을 맡은 이준혁은 특임의 조사를 받으며 밀려드는 치욕감에 분노했다.

이준혁은 조승우(황시목 역)가 특임검사로 임명 된 후 화장실 양변기 탱크에 몰래 자신의 비리 자료를 숨겨놨다. 조사를 받는 중 숨겨놓은 비리 자료와 더불어 사건을 덮어주며 대가를 받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불안함에 떨었다.

이후 조사실을 나선 이준혁은 계단에서 넘어져 의식을 잃고 병원에 실려갔다. 의식을 찾은 이준혁은 바로 응급실에서 탈출, 이경영(이윤범 역)을 찾아가 무릎 꿇고 살려달라고 읍소했다.

반면 이경영에게 유재명(이창준 역)이 말하지 않은 것이 있다고 이간질하며 이경영 편에 서려는 박쥐 같은 모습으로 시청자의 분노를 샀다.

이 과정에서 이준혁은 후배에게 조사를 당하는 굴욕적인 상황을 뻔뻔한 모습으로 능숙하게 표현했다.

얄미운 서동재 캐릭터에 완벽 몰입해 감정 변화가 많은 장면을 높은 몰입도로 집중시킨 이준혁은 입체적이고 존재감 있는 활약으로 극을 한층 풍성하게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