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진지희, 이재진과 비밀연애 발각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화면 캡처

‘언니는 살아있다’ 속 진지희의 비밀연애가 들통났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에서 가족들의 눈을 피해 사랑을 꽃 피우던 하세(진지희)와 재동(이재진)은 대인(안내상)과 상미(황영희)에게 숨겨왔던 자신들의 관계를 들켰다.

기찬(이지훈)의 화장품 매장 개업식을 찾은 하세와 재동은 가게 앞에서 홍보물을 나눠주고 있는 인형 탈 속 인물이 대인과 상미일 것이라고 상상도 못한 채 함께 사진을 찍자 부탁했고, 두 손을 꼭 잡은 다정한 두 사람의 모습을 본 대인은 당황스러움과 분노가 섞인 박치기로 하세를 응징했다.

인형 탈의 정체를 알고 놀라 도망치기 바쁜 하세와 재동을 따라가는 대인과 상미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냄과 동시에 하세, 재동 커플의 연애 가시밭길을 예고했다.

향후 어떤 전개로 이어지는 이들의 러브라인이 어떻게 이어질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