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독보적 주말극 1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아버지가 이상해' 김영철, 이준 / 사진제공=iHQ

KBS2 ‘아버지가 이상해’ 김영철, 이준 / 사진제공=iHQ

‘아버지가 이상해’가 압도적인 시청률로 주말극 정상을 지켰다.

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8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는 전국 시청률은 28.8%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일 방송분이 나타낸 33.2%보다 4.4%포인트 하락한 수치지만, 동시간대는 물론 전체 주말극 중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수(김영철)가 자신의 아버지가 아닐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고 혼란에 휩싸인 중희(이준)의 모습을 담았다.

한편 비슷한 시간대 전파를 탄 주말드라마 SBS ‘언니는 살아있다’와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는 각각 9.5%와 12.3%를 기록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