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박유나, 의식 회복…조승우 특임팀에 청신호 될까(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비밀의숲'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비밀의숲’ / 사진=방송화면 캡처

‘비밀의 숲’ 두 번째 피해자 박유나가 눈을 떴다.

8일 방송된 tvN ‘비밀의 숲’(극본 이수연, 연출 안길호) 8회에서는 황시목(조승우) 특임팀이 결성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창준(유재명)은 자신의 검사장 사퇴 선언과 함께 황시목을 서부지검 스폰서 비리 문제를 조사할 특임 검사로 임명했다.

특임팀을 꾸린 황시목은 서동재(이준혁)을 타깃으로 잡았다. 서동재는 황시목이 특임 검사로 임명되자마자 바로 자신의 방에 달려가 증거물들을 숨겼다.

이창준의 아내 이연재(윤세아)는 특임팀을 집으로 초대했다. 그러나 황시목은 이연재 사이에 묘한 긴장감을 조성했고 저녁식사도 마무리 짓지 않고 돌아가겠다고 말했다. 사무실로 돌아온 황시목은 이연재의 이름을 조사대상에 추가했다.

특임팀은 서동재를 불러 조사했고, 그가 화장실에 숨겼던 증거물을 내밀었다. 윤과장(이규형)은 “황 검사가 구속은 이걸로 충분하다. 특임은 길다. 여죄를 모두 밝힐 것이다고 전해달라”고 말했다. “내가 아는 것을 모두 말하겠다”는 서동재에 윤과장은 “거래는 없다. 집으로 구속영장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속에 부담을 느낀 서동재는 집으로 돌아가던 중 계단에서 넘어져 병원에 입원했다. 그는 특임팀을 피해 도망갔고 이윤범(이경영)을 찾아갔다. “뭐든지 하겠다”며 무릎을 꿇은 서동재에 이윤범은 “뭐든지 한다는 사람은 많다”고 그를 돌려보냈다.

서동재의 도주 소식을 들은 황시목은 병원으로 가던 중 한여진(배두나)로부터 김가영(박유나)이 혼수상태에서 깨어났다는 소식을 듣고 김가영에게로 향했다.

‘비밀의 숲’은 주말 오후 9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