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조승우, 특검팀 완성 “이준혁이 시작점”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비밀의 숲'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비밀의 숲’ / 사진=방송화면 캡처

특임검사가 된 조승우가 이준혁을 타깃으로 겨눴다.

8일 방송된 tvN ‘비밀의 숲’ 8회에서는 이창준(유재명)이 황시목(조승우)을 특임검사로 임명, 서부지검을 술렁거리게 만들었다.

황시목은 특검이 되자마자 서동재(이준혁) 검사실을 수색했다. 서동재는 황시목보다 한발 앞서 자신의 사무실에 도착, 증거가 될 만한 것들을 미리 챙겼다.

서동재는 황시목이 사무실을 열려하자 문을 열었고 “죽고 싶어? 누굴 상대로 수작질이야?”라며 강하게 나섰다. 황시목은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은 채 서동재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후 특검 사무실을 차린 황시목은 과거 박무성의 음주운전 혐의를 무혐의 처리한 서동재가 시작점이라고 밝히며 본격적인 수사를 시작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