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지코 “이상민, 날 싫어하는 줄 알았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아는형님'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아는형님’ / 사진=방송화면 캡처

‘아는 형님’에 출연한 지코가 이상민과 오해를 풀었다.

지코는 8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가수 정용화와 함께 출연했다.

이날 서장훈은 “지코가 ‘아는 형님’ 회식 자리에 참석했던 적이 있다”며 멤버들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지코는 “그 날이 인생에서 두 번째로 술을 많이 마신 날”이라 털어놨고, 형님들은 회식이 끝날 때까지 자리를 지켰던 지코의 의리에 감탄했다.

이어 지코는 이상민에게 가졌던 오해를 털어놨다. 회식에 함께 했던 날 평소 존경하던 이상민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는데 지코가 도착하자마자 이상민이 바로 그 자리를 떠났던 것. 지코는 “‘나를 싫어하나’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상민은 절대 오해라며 거듭 해명했고, 자신이 인정하는 국내 3대 ‘작곡돌’ 중 한명이 지코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멤버들은 지코와 이상민의 컬래버레이션을 권유했고 이수근은 코는 ‘상민이 지코가 석자래’라는 곡을 만들어보라고 권유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