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박명수, 구멍병사? Yes I Can!(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무한도전'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무한도전’ / 사진=방송화면 캡처

‘무한도전’ 박명수 훈련병이 웃음사냥에 나섰다.

8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30사단 훈련교육소에 입소한 ‘무한도전’ 멤버들의 군 생활을 담은 ‘진짜 사나이’ 특집으로 그려졌다.

이날 박명수는 교관으로부터 분대장으로 임명됐다. 간단한 제식부터 입소신고 멘트까지 어느 하나 제대로 하는 것이 없어 멤버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박명수의 연이은 실수에 멤버들은 웃음을 참지 못하고 결국 교관으로부터 얼차려를 받았다.

박명수는 결국 “까먹었는데요”라고 말하며 멤버들과 교관을 황당하게 만들었다. 이에 교관은 또 한번 조교로 하여금 시범을 보여줬다. 박명수는 “자신이 없다”고 말했지만 결국 교육대장 앞에서 신고를 무사히 마쳤다.

이어진 제식훈련과 체력단련에 서도 박명수는 ‘구멍 병사’였다. 부족함이 많았지만 박명수를 비롯해 ‘무한도전’ 멤버들은 끝까지 훈련에 임했다. 하하는 “막상 훈련병 앞에 있으니 미안한 마음”이라며 “미안한 만큼 최선을 다해 임하겠다”고 밝혔고 정준하는 “항상 군 면제라는 것 때문에 미안함이 있었다”며 “여기서마저 설렁설렁한 모습 보이면 안 될 것 같아 마음을 굳게 다졌다”고 말했다.

훈련을 마친 뒤 저녁 점호 시간이 다가왔다. 저녁 점호 보고를 해야 하는 박명수는 계속해서 점호 보고 연습을 했으나 입소식 때처럼 계속 말이 꼬이는 등 실수를 연발했다. 거듭된 실수에 당황한 박명수는 ‘아이 캔 두(I Can do)’라는 경례 구호를 ‘예스, 아이 캔(Yes, I Can)’이라고 외쳐 점호 시간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무한도전’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15분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