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생각’ 서민정 “‘복면가왕’ 출연 당시 이름 호명에 울컥”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오빠생각' 서민정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오빠생각’ 서민정 / 사진=방송화면 캡처

서민정이 ‘복면가왕’에 출연했던 소감을 밝혔다.

서민정은 8일 방송된 MBC ‘오빠생각’에 출연해 최근 ‘복면가왕’에 출연했던 소감을 밝혔다.

이날 서민정은 “녹화 당시 ‘이 분은 바로 서민정 씨입니다’라는 말이 감동적이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외국에 10년 살다보면 내 이름을 말할 기회가 거의 없다”며 “방송에서 내 이름을 불러주니 눈물이 날 것만 같았다. 지금도 출연자들이 계속 바라봐주는 것이 꿈만 같다”고 말했다.

한편 서민정은 과거 자신의 팬이라는 하이라이트 윤두준에게 영상편지를 보내는 등 다양한 매력으로 미소를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