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JK, 디기리 논란 언급 “미숙한 내 탓…계속 채찍질 부탁”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net '쇼미더머니6' 타이거JK / 사진=방송화면 캡처

Mnet ‘쇼미더머니6’ 타이거JK / 사진=방송화면 캡처

래퍼 타이거JK가 디기리 합격 논란과 관련된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타이거JK는 8일 자신의 공식 인스타그램에 “쇼미더머니6 제 2회의 논란과 많은 분들의 질타는 100% 옳으신 말씀”이라고 밝혔다. 이어 “TV미디어에 많이 미숙한 제 판단에 제작진과 참가자까지 욕을 먹고 있는 상황이 죄송스럽다”며 “매회 녹화를 전혀 객관적이지 않고 제 맘이 가는대로 임했기 때문에 이 프로에 부적합한 사람이 프로듀서 역할을 맡았던 게 아닌가 고민도 해본다”고 말했다.

타이거JK는 “좋은 말씀들 감사합니다. 계속 채찍질해주시면 열심히 좋은 방향으로 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7일 방송된 쇼미더머니에서 타이거JK는 1세대 래퍼 디기리가 다른 참가자에 비해 미흡한 랩 실력을 보여줬음에도 불구하고 그를 합격시켜 논란을 만들었다.

사진=타이거JK 인스타그램

사진=타이거JK 인스타그램

다음은 타이거JK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타이거JK입니다.

쇼미더머니6 제 2회의 논란과 많은 분들의 질타는 100% 옳으신 말씀입니다. TV미디어에 많이 미숙한 제 판단에 제작진과 참가자까지 욕을 먹고 있는 상황이 죄송스럽습니다. 매회 녹화를 전혀 객관적이지 않고 제 맘이 가는대로 임했기 때문에, 이 프로에 부적합한 사람이 프로듀서 역할을 맡았던 게 아닌가 고민도 해봅니다. 좋은 말씀들 감사합니다. 계속 채찍질해주시면 열심히 좋은 방향으로 가도록 하겠습니다. One!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