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이준 만취에 김영철·정소민 안절부절…위태로운 분위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아버지가 이상해' 김영철, 이준 / 사진제공=iHQ

KBS2 ‘아버지가 이상해’ 김영철, 이준 / 사진제공=iHQ

‘아버지가 이상해’ 이준이 만취한 이유는 무엇일까.

8일 방송될 KBS2 주말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 37회에선 아버지 김영철(변한수 역)에 대한 의심이 극에 달한 이준(안중희 역)의 짠내가 폭발할 예정이다.

앞서 안중희(이준)는 변한수(김영철)가 자신의 친부가 아닐 수도 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아 남모를 속앓이를 하고 있다. 안중희와 달리 가족들은 이러한 사실을 까맣게 모르고 있어 향후 변씨 집안에 엄청난 후폭풍이 몰려올 것을 예감케 하고 있는 상황. 때문에 언제 터질지 모르는 비밀 폭탄으로 아슬아슬한 전개를 예고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아버지가 이상해’ 측은 만신창이가 된 안중희의 모습을 공개, 그의 괴로움이 결국 폭발한 것일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변한수와 변미영(정소민)은 힘겨워하는 그를 걱정스럽게 바라보고 있어 위태로운 분위기가 전해지고 있는 것.

또 아버지의 정체 때문에 복잡하고 혼란스러운 심경의 안중희가 변미영을 보고 상념에 빠지게 된다고. 이에 변한수가 친부가 아님을 알게 된 후 변미영에 대한 안중희의 마음은 어떤 방향으로 향하게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처럼 변씨 집안의 몰아닥칠 폭풍우의 키를 쥐고 있는 이준의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뿐만 아니라 분노와 실망감이 뒤섞인 안중희의 절망적인 심경을 그려낼 이준의 디테일한 내면 연기에도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위태롭게 이어져오고 있는 이준과 김영철 사이의 긴장감은 8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될 KBS2 주말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37회에서 이어진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