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녀’ 측 “김희선, 또 한 번 오열…폭풍 열연으로 몰입도 UP”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품위있는 그녀' /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드라마하우스

JTBC ‘품위있는 그녀’ /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드라마하우스

김희선이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공개됐다.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극본 백미경, 연출 김윤철) 측은 남편의 배신으로 사면초가에 처한 우아진(김희선)이 닭똥 같은 눈물을 뚝뚝 흘리고 있는 현장을 공개했다.

지난 7일 방송된 ‘품위있는 그녀’ 7회에서 우아진은 ‘불륜남녀’ 안재석(정상훈), 윤성희(이태임)와의 삼자대면에서 ‘사이다 경고’로 관계를 끝내라고 통보해 그동안 무개념 불륜행각에 답답했던 시청자들의 속을 뻥 뚫어주었다. 그러나 8일 방송될 8회에서는 또 한 번 우아진이 오열한다고 해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우아진은 비통한 표정으로 울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언제나 단정하고 빈틈이 없어보이던 우아진의 다소 흐트러진 모습은 또다시 엄청난 사건이 발생했음을 짐작케 한다. 새벽에 몰래 집을 빠져나가는 안재석의 차를 맨발로 쫓아가다 넘어진 우아진은 애타게 남편의 이름을 부르며 절규, 폭풍 눈물을 예고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제대로 자극할 전망이다.

김희선은 이날 촬영에서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 투혼’을 선보여 제작진의 박수를 받았다. 무너져 내려가는 자신의 가정을 지키기 위한 우아진의 애절한 내면을 절절하게 그려내는 김희선의 열연은 스태프들의 눈물샘을 제대로 자극했고 김희선은 촬영이 끝난 후에도 눈물이 그치지 않아 한동안 감정을 추슬러야 했다는 후문이다.

‘품위있는 그녀’ 관계자는 “김희선의 열연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릴 맨발 추격신은 우아진을 향한 시청자들의 안타까운 감정을 극대치로 올리는 장면이 될 것이다. 늘 완벽해보였던 우아진이 시련을 겪으며 변화하는 모습을 완벽히 소화해낸 김희선의 연기는 극의 몰입도를 배가해줄 것으로 기대한다. 똑똑하고 현명한 우아진의 다음 행보를 관심 있게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김희선과 정상훈, 이태임의 삼각관계가 흥미를 더하고 있는 ‘품위있는 그녀’는 8일 오후 8회가 방송되며 오후 3시 45분부터 5~7회가 연속 재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