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고동’ 육중완X허경환, 경수진 두고 신경전 “다른 사람 다 돼도 넌 안 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주먹쥐고 뱃고동' / 사진제공=SBS

‘주먹쥐고 뱃고동’ / 사진제공=SBS

‘주먹쥐고 뱃고동’ 육중완과 허경환이 경수진을 사이에 두고 불꽃 튀는 신경전을 벌였다.

8일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주먹쥐고 뱃고동’은 ‘미항의 도시’ 여수로 떠난 김병만, 이상민, 육중완, 경수진, 김종민, 허경환, 세정이 ‘낭만 포차의 식재료를 구하라’는 미션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멤버들은 같은 색상의 의자에 앉은 두 사람이 한 팀을 이루어 미션 수행에 나선다. 자신이 육중완과 한 팀이 된 것을 확인한 허경환은 그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절규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최악”이라며 좌절하는 허경환에게 육중완은 “내가 잘해줄게”라고 애써 위로했지만, 허경환은 “형이랑 같은 팀이 되면 방송에 다 편집된다”며 육중완의 가슴에 비수를 꽂아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에 육중완은 허경환과 둘만 남게 되었을 때 “솔직히 누구와 같은 팀이 되고 싶어서 그랬냐”라고 넌지시 물었다. 이에 허경환은 “누구긴… 수진이지”라며 조심스레 속내를 털어놨다.

수진이 자신과 비슷한 나이 또래에 성격도 좋은 것 같다는 경환의 칭찬에 육중완은 갑자기 “안 돼. 너 수진이 타입 아냐. 다른 사람은 다 되도 우리 수진이는 안된다”며 친 오빠 같은 반응을 보였고 허경환은 “형이 뭔데 우리 앞길을 방해하냐”며 버럭 했다는 후문.

경수진을 사이에 두고 신경전을 펼치던 두 오빠 육중완, 허경환이 과연 무사히 미션을 완수할 수 있었을지 그 결과는 8일 오후 6시 10분, SBS ‘주먹쥐고 뱃고동’에서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