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넌 이미 쓰레기야” ‘품위녀’ 김희선, 답답한 마음 뚫는 사이다 걸크러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품위있는 그녀' 김희선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품위있는 그녀’ 김희선 / 사진=방송화면 캡처

김희선이 사이다 같은 카리스마로 짜릿한 쾌감을 선사했다.

7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7회에서는 우아진(김희선)이 남편 안재석(정상훈)의 외도를 끝내기 위한 결단력 있는 태도로 여성 시청자들의 환호를 받았다. 남편의 바람에 눈물지으며 신세를 한탄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 해결책을 찾아 나선 그녀의 행동은 답답한 속을 뻥 뚫어주는 통쾌함을 선사했다.

자신이 발굴한 신인작가이자 딸 안지후(이채미)의 미술선생인 윤성희(이태임)가 안재석의 불륜녀 임을 알고 삼자대면으로 정면 승부에 나선 우아진은 걸크러시 매력을 발산, 열띤 반응을 얻고 있다. 자신과 안지후와 남남이 될지 가족으로 남을지 결정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부여했고 앉은자리에서 그동안의 미술 수업료를 수표로 지불해 박력 넘치는 아우라로 탄성을 자아냈다.

또 마음공부에서 만난 변호사 강기호(이기우)에게 시아버지 안태동(김용건)과 박복자(김선아)의 혼인과 관련해 상담을 받은 우아진은 혼전 계약서를 준비하는 철저함을 보였다. 그동안 집안을 혼란스럽게 만든 박복자의 예상을 뛰어넘는 질주에 대비, 사전에 위험요소를 차단하며 집안에 더 이상 분란이 없도록 꼼꼼히 챙기는 모습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날도 박복자와의 숨 막히는 대립이 이어졌다. 혼전 계약서를 두고 박복자와 불꽃 튀는 신경전을 벌인 우아진은 자신과 상의 없이 집안에 새로운 메이드를 들인 박복자에게도 당황한 기색 없이 침착함을 유지했다. 밑도 끝도 없이 집안일은 자기가 알아서 한다는 박복자에게 자신의 도움 없이 정말 집안일을 할 수 있겠냐는 단호한 어조는 그녀 특유의 우아한 카리스마로 분위기를 압도하며 끝까지 긴장감을 놓지 못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김희선은 자신의 매력을 가미한 우아진 캐릭터로 맹활약 하며 호평 받고 있다. 특히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 내고 있는 그녀는 매회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며 극의 쫄깃함을 더하고 있어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는 상황.

자신의 삶을 지키기 위한 김희선의 고군분투를 담아내고 있는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는 8일 오후 11시 8회가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