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윤시윤, 폭소만발 19禁 수건신…여심저격 복근 공개는 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최고의 한방'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최고의 한방’ / 사진=방송화면 캡처

예능드라마 ‘최고의 한방’ 윤시윤이 역대급 아찔한 명장면을 탄생시켰다.

지난 7일 방송된 KBS2 예능드라마 ‘최고의 한방’(극본 이영철·이미림, 연출 유호진·라준모) 22회에서는 유현재(윤시윤)가 샤워를 하는 도중 바퀴벌레를 목격하고 최우승(이세영)에게 달려가는 장면이 코믹하게 그려졌다.

현재는 샤워를 한 후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보고 “에잇 뭐야? 이 와중에도 훌륭해”라며 혼잣말을 하는가 하면, 탄탄한 몸매가 돋보이는 포즈를 취하는 등 한껏 자아도취에 빠졌다. 그러던 와중에 현재는 발밑에 나타난 바퀴벌레를 보고 기겁해 상의를 탈의한 채로 소리를 지르며 우승에게 달려가 발을 동동거리는 모습으로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의도치 않은 백허그 등 스킨십을 하게 되면서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유발했다.

우승은 물기에 미끄러지면서 중심을 잡으려 하다 잡아서는 안될 것을 잡아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현재의 몸을 간신히 가리고 있는 수건 한 장을 잡고야 만 것. 이에 알몸이 된 현재가 우승의 위로 덮치듯 넘어져 난감한 상황이 그려졌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채 휘둥그레진 눈으로 서로를 바라보며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이때 현재의 몸을 보고 소리를 지르며 경악하는 우승의 모습은 시청자들로 하여금 웃음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눈 감고 열 세고 떠! 절대 눈 뜨면 안 돼!”라며 허둥지둥 방으로 달려 들어가는 현재의 자태 또한 폭소를 유발하기에 충분했다.

이처럼 윤시윤의 ‘19금 수건신’은 야릇하고 코믹한 분위기의 조화로 안방극장에 큰 웃음을 선사함과 동시에 윤시윤의 탄탄한 명품 복근이 공개돼 시선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이 장면에서는 바퀴벌레를 무서워하는 현재의 모습을 코믹하게 소화해 내는 윤시윤의 연기력이 단연 돋보였다. 이에 앞으로 윤시윤이 얼마나 다양한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찾아올지 기대감이 수직 상승하고 있다.

한편, ‘최고의 한방’은 죽은 줄 알았던 과거의 톱스타가 살아 돌아오면서 펼쳐지는 예능드라마로 사랑하고, 이야기하고, 먹고 사는 것을 치열하게 고민하는 이 시대 20대들의 청춘 소란극. 8일 오후 11시에 23~24회가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