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6’ 2차 예선, 희비 갈린 래퍼들…넉살·우원재 ‘합격’ 나상욱·노엘 ‘탈락’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net '쇼미더머니6' / 사진=방송화면 캡처

Mnet ‘쇼미더머니6’ / 사진=방송화면 캡처

Mnet ‘쇼미더머니6’가 래퍼들의 희비가 엇갈린 2차 예선 무대를 공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쇼미더머니6’에서는 총 1만 2000명이 참가한 1차 예선에서 살아남은 130명의 래퍼들이 자신의 실력을 다시 한 번 증명해 보이는 2차 지옥의 불구덩이 무대에 올랐다.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무대들이 이어지며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재미를 선사했다.

괴물신인이라 불리는 ‘페노메코’는 탄탄한 랩 실력과 자신감 넘치는 무대매너로 분위기를 장악했다. 프로듀서들은 “푹 빠져서 감상했다”며 “랩 스타일을 떠나서 즐거운 무대였다”고 입을 모아 칭찬했다. ‘주노플로’는 무대에 올라 처음에는 다소 긴장한 듯 했던 모습이었으나, 비트가 시작되자 완벽한 랩을 선보여 올패스를 이끌어냈다. 박재범은 “그대로 하면 충분히 우승할 수 있다”는 극찬을 하기도 했다.

1차 예선에서 타이거JK의 선택을 받은 래퍼 ‘우원재’는 차별화 되는 독특한 스타일과 자신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담은 가사로 흡인력 있는 무대를 선보였고 “앞으로 어떻게 발전해 나갈 지가 기대된다”는 평과 함께 프로듀서들의 올패스를 받아냈다. 참가 소식이 전해진 이후부터 모두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래퍼 넉살은 자신의 킬링 벌스인 ‘작두’를 선보여 안정적인 무대로 가뿐히 합격을 받아냈다.

이외에도 ‘고등래퍼’ 1등 출신 ‘양홍원(영비)’, 시즌4 탈락의 아픔을 정면 돌파한 1세대 래퍼 ‘피타입’, 단순하면서도 무게감 있는 랩으로 호평 받은 ‘블랙 나인’, 압도적인 무대를 선보인 악마 래퍼 ‘이그니토’, 여유로운 모습으로 개성강한 랩을 보여준 ‘킬라그램’, 업타운 출신으로 폭풍 같은 랩을 선보인 ‘매니악’, 초등학생답지 않은 노련함으로 모두를 놀라게 한 ‘조우찬’ 등이 2차 예선을 무사히 통과했다.

한편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무대로 아쉽게 탈락의 고배를 마신 참가자들도 있었다. ‘나상욱’은 지난 1차 예선에서 자신만의 스타일과 저력을 보여주며 한국행 티켓을 손에 거머쥐었지만, 2차 예선에서는 긴장한 탓인지 실수를 연발해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고등래퍼’ 출신 노엘 역시 가사 실수로 탈락했다. ‘씩보이’도 시즌5에 이어 이번 시즌에도 탈락의 쓴 맛을 봤고, 1차 예선에서 스위즈비츠의 선택을 받은 래퍼 ‘앱신트’ 역시 프로듀서들의 만장일치로 탈락하고 말았다.

Mnet 래퍼 서바이벌 ‘쇼미더머니6’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