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잡’, 6주 연속 시청률 상승곡선…또 최고 시청률 경신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tvN '알쓸신잡' 캡처

/사진=tvN ‘알쓸신잡’ 캡처

‘알쓸신잡’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7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이하 알쓸신잡)’ 6회는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평균시청률 6.7%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한 번 경신했다. 이날 순간 최고 시청률은 8.4%를 기록했다.

또 ‘알쓸신잡’은 지상파 채널을 제외한 전 플랫폼에서 전연령대 남녀 시청률 1위를 기록했으며, tvN 채널의 타깃 시청층인 남녀 20~40대 시청률은 평균 3.7% 최고 4.6%를 기록했다. 여자 40대 시청률은 평균 7.3%, 최고 9.2%까지 치솟아 대세 프로그램임을 입증했다.

이날 ‘알쓸신잡’은 공주·부여·세종으로 떠난 유희열과 잡학박사 4인의 수다가 그려졌다. 동학농민운동부터 의자왕까지 다양한 이야기들이 전파를 타 눈길을 끌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