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재의 텐’ 블랙핑크 로제·리사, 받아쓰기 실력 공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블랙핑크 로제(왼쪽), 리사(오른쪽)와 배성재 아나운서 / 사진제공=SBS

블랙핑크 로제(왼쪽), 리사(오른쪽)와 배성재 아나운서 / 사진제공=SBS

블랙핑크의 해외파 멤버 리사와 로제가 ‘한국어 받아쓰기’ 테스트를 받았다.

블랙핑크 로제와 리사는 지난 7일 SBS 파워 FM ‘배성재의 텐’에 출연했다. 언니 라인인 지수와 제니 없이 출연하는 방송이라 처음에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두 사람은 시간이 지날수록 그동안 언니들에 가려져 보이지 않았던 솔직한 입담과 엉뚱한 매력을 마음껏 뽐냈다.

이날 아나운서인 DJ 배성재는 각각 호주 교포, 태국인인 두 사람을 상대로 재미로 하는 ‘한국어 받아쓰기’ 테스트를 진행했다. 음식 이름을 주제로 문제가 나갔는데 비록 로제가 ‘간장게장’을 ‘간장개장’으로, 리사는 ‘삼계탕’을 ‘삼개탕’으로 써서 각각 한 개씩 틀리기는 했지만 ‘오징어 젓갈 볶음’ 같은 고난도 문제를 맞히는 의외의 결과로 배성재 아나운서를 깜짝 놀라게 했다.

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예상 밖의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었던 비법에 대해 묻자, 로제는 “메뉴판을 봤던 기억을 되짚어 봤다”는 재미있는 대답을 했으며, 리사는 지금까지도 하루 2시간씩 한국어 공부를 꾸준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두 사람의 한국어 글씨체가 너무 예뻐서 배성재 디제이가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방송 이후 블랙핑크 로제와 리사의 매력에 푹 빠진 배성재는 인스타그램에 블랙핑크 영상을 150번 봤다고 고백해 블랙핑크에 입덕했음을 증명했다.

로제와 리사의 받아쓰기 결과와 극한 인터뷰 내용은 ‘배성재의 텐’ 팟캐스트를 통해 다시 들을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