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류승완 감독 “‘군함도’ 향한 관심, 책임과 부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네이버 V 라이브 캡처

/사진=네이버 V 라이브 캡처

영화 ‘군함도’를 연출한 류승완 감독이 영화에 쏟아지는 관심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털어 놓았다.

7일 오후 네이버 V 라이브 무비 채널에서는 영화 ‘군함도’의 무비 토크가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MC 박경림을 비롯해 류승완 감독, 주연배우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김수안 등이 함께했다.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수많은 조선인들의 강제 징용이 있었던 숨겨진 역사를 모티브로 류승완 감독이 새롭게 창조해낸 작품이다.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반드시 알아야 할 역사를 그렸기에 개봉 전부터 관심이 뜨겁다.

이에 대해 류승완 감독은 “솔직히 부담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많이 알려져야 하는 이야기이지만, 그만큼 영화가 짊어질 책임감과 부담감이 있다”고 덧붙였다.

‘군합도’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