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쥐고 뱃고동’ 김세정, 마빡이면 어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주먹쥐고 뱃고동' 김세정 / 사진제공=SBS

‘주먹쥐고 뱃고동’ 김세정 / 사진제공=SBS

김세정이 SBS ‘주먹쥐고 뱃고동’에서 어린 시절 별명을 고백했다.

8일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주먹쥐고 뱃고동’에서는 걸그룹 ‘구구단’의 세정과 김병만의 어린 시절 별명이 공개된다. 이 날 식사 도중, 이상민은 김병만에게 “솔직히 어릴 때 별명 중에 병어가 있었죠?”라고 하며 대화를 이끌었다. 이에 김병만은 “저는 어릴 때부터 나무를 잘 타서 별명이 손오공이었다”라며, 떡잎부터 남달랐던 어린 시절을 밝혔다.

이를 듣던 김세정은 “저는 이마가 넓어서 별명이 ‘마빡이’었다”라고 말문을 열며, “’뱃고동’ 와서 회사에서 하지 말라는 거 다하고 있다. 이마를 보이지 말라고 했는데 이마도 까고, 트레이닝 바지도 입고, 심지어 많이 먹기까지 했다”라고 고백했다. 뒤이어 세정은 “병어가 너무 맛있다”며 ‘마빡이 세리머니’까지 선보여 현장을 폭소케 했다.

될성부른 떡잎을 자랑하던 김병만의 어린 시절 별명과 콤플렉스도 쿨하게 받아들인 김세정의 털털한 매력은 오는 8일 오후 6시 10분, SBS ‘주먹쥐고 뱃고동’에서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