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웹페스트 2017’ 수상 후보 발표.. 30개국 124개 작품 경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SeoulWebfest2017_Nomination_bestSeries_K (1)

‘서울웹페스트 2017′(국제웹영화제)에서 경쟁을 펼칠 수상 작품과 수상자 후보가 발표됐다.

오는 8월 17일과 18일, 양일간 마로니에 공원과 대학로, 성북구 일대에서 진행될 ‘서울웹페스트 2017’에는 총 30개국 124개 작품(해외 경쟁작 88편과 국내 경쟁작 36편)이 수상자 후보에 올랐다.

영상산업의 새 동력원이자 디지털 영상 콘텐츠의 핵심 요소로 자리 잡은 웹드라마는 지난 2년간의 국제웹영화제를 거쳐 한층 성숙해진 모습으로 해외 작품과의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서울웹페스트 조직위원회에서는 국내 영상 문화 콘텐츠의 해외 진출, 웹드라마 제작의 지원과 확대를 중심에 두고 있다. 이번 서울웹페스트의 결선에 올라온 국내 작품들은 지자체와 기관 투자를 받은 작품들이 예전에 비해 많았으며, 덕분에 작품성도 완성도도 더욱 좋아져, 해외로의 배급과 진출에 청신호를 밝히고 있다.

노미네이트 된 작품과 배우들은 세계 15개국의 심사위원들의 본심을 거쳐, 오는 8월 18일 서울웹페스트 어워즈에서 수상의 영광을 갖게 된다.

이번 서울웹페스트 어워즈는 장르별로 해외 수상자와 국내 수상자, 각각 수상으로 이루어진다.

서울웹페스트 어워즈에서 눈길을 끄는 국내 작품으로는 임시완과 채수빈, 인피니티의 엘이 주인공으로 출연한 ‘주워 온 고양이 남자’, B1A4의 바로가 출연한 ‘눈을 감다’, 파격적인 소재의 ‘갯강구’, 대전광역시와 문체부의 지원을 받아 제작된 류화영·신재하 출연의 ‘손의 흔적’, AOA 서유나와 문창길이 출연한 ‘마이 올드 프랜드’ 그리고 지난 K웹페스트에서 대상을 거머쥔 72초의 ‘오구실 시즌3’ 등이다.

국내 작품의 여우주연상 후보에는 ‘주워 온 고양이 남자’ 채수빈, ‘초코뱅크’ 박은빈, ‘오구실 시즌3’ 이채은, ‘매칭!소년양궁부’ 김지연, ‘매콤달콤’ 서유나, ‘구두’ 조현희, ‘그래도 괜찮아’ 임영주다.

남우주연상에서는 ‘주워 온 고양이 남자’ 임시완, ‘눈을 감다’ 바로, ‘초코뱅크’ 카이, ‘매코달콤’ 최민환, ‘손의 흔적’ 신재하, ‘내 안에 배우가 산다’ 추성빈, ‘마이 올드 프랜드’ 문창길 등이 경쟁을 벌이고 있다.

그간 국내 웹드라마가 달달한 로맨스코메디가 대세였다면 서울웹페스트에서는 다양한 장르로 즐길 수 있게 됐다. ‘라라랜드’ 같은 뮤지컬 드라마 ‘구두’, 블랙코메디스릴러 ‘스캐빈져’, 서울대 순수 영상제작 동아리에서 만든 ‘청기 올리고 백기 내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의 선전을 기원하는 ‘센베노, 2018 평창’, 여수시청의 ‘여명’ 등이 주인공이다. 트와이스 출연한 ‘로스트타임’도 새로운 웹시리즈 장르로 등극했다.

VR360 작품으로 ‘부고’, ‘몽골,몽골리아’, ‘우토로 3D’도 해외에서 출품된 작품과 각축전을 벌인다.

SeoulWebfest2017_Nomination_bestSeries (1)

해외 작품은 총 150여 작품이 출품되었는데, 그 중 88작품이 선정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20여 편이 더 늘어난 것이다. 참가국도 작년 20개국에서 올해는 30개국으로 늘어났다. 작품 수준 역시 지난해보다 더 높아지고 아이디어도 더 다양해졌다.

수상후보에 오른 대표 작품에는 5달러를 벌기 위해 심부름 갔다가 별 경험을 다하게 되는 우크라이나의 ‘5달러(5Baksiv.net)’, 인도 작품 ‘아이샤 내 버추얼 여자친구(A.I.Sha My Virtual Girlgriend)’, 아르헨티나의 ‘보이스카웃(Boy Scauts)’, ‘페루남자(Che Peruano)’, ‘이스터스타일(Esther’s Style Season 2)’, 영국의 ‘실연에 빠진 대런(Darren Has A Breakdown)’, ‘렌:얼굴에 마크를 가진 여자(REN: The Girl with the Mark)’, ‘톤(The Tone)’, 프랑스 작품인 ‘버통(Bertrand)’, ‘프래프치노(Frapuccino)’, ‘마우리스(Maurice)’, 독일의 ‘디스코칼립스(Discocalypse)’, ‘엠마의 웰트(Emmas Welt)’, 이탈리아의 ‘해고(Fired)’, ‘히든(Hidden)’, 미국의 ‘어덜티쉬(Adultish Volume3)’, 벨지움의 좀비 웹시리즈 ‘버클랜드(Burkland)’, 호주의 ‘하이라이프(High Life)’, 스페인의 ‘뉴월드(This New World)’, 일본의 ‘죽는 순간까지(Till Death)’ 등이 있다.

이 중에서 ‘렌:얼굴에 마크를 가진 여자’는 영상미와 액션이 뛰어나며, ‘버통’은 독특한 스토리텔링, ‘디스코칼립스’와 ‘버크랜드’는 아주 특이한 영상언어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또한 ‘호주의 마법사(The Wizards of Aus)’는 높은 제작비로 만들어진 중세 전쟁 장면이 볼만하다. ‘듀암 또 다른세상 (Duam In Another World)’, ‘호라이즌(Horizon)’ 경우는 우주선과 스페이스 등 비주얼이 뛰어나 모두 베스트 비주얼 이펙트 수상후보에 올랐다.

올해의 VR360 작품의 경우 호주 VR전문 제작사 렌즈-이멀시브(lens-immersive.com)사가 제작한 ‘리멤버(Remember)’, 벨라루스의 ‘버추얼 군함 투어(Virtually Inside HMS Belfast)’, 싱가포르의 ‘버터플라이 드림(When the Butterfly Dreams)’이 수상 후보에 올랐다.

할리우드의 유명 배우들이 출연도 많아지고 있다.

엠마 톰슨이 뉴질랜드 작품 ‘하이로드(High Road)’에 출연하여 베스트 게스트 스타 후보에 올랐고, ‘아이언맨3’에 출연한 가이 피어스가 ‘호주의 마법사’에 출연하여 베스트 게스트 스타 후보에 각각 올랐다.

서울웹페스트의 이상희 조직위원장은 “앞으로 젊은이들의 창의성을 발휘하여 독특한 작품을 전 세계에 진출할 기회가 주어졌다. 스몰 기업 창업과 연계해 온라인 배급으로 세계를 진출하기 위해서는 우선 해외 우수작품들과 교류, 웹시리즈 제작자와 감독들과 커뮤니티 조성이 필요하다. 그 다리를 이어주는 것이 이 서울웹페스트의 목적이다”고 말했다.

강영만 집행위원장은 “경제적 여건이 어려운 가운데도 전 세계에서 이렇게 서울웹페스트에 올인 하는 것을 보고 놀랐다. 해외 웹시리즈 제작자, 감독, 배우들 50여명이 심지어 본인 자비로도 서울웹페스트를 방문을 할 예정이다”며 “새로운 콘텐츠의 장을 열어 세계로 나갈 수 있는 장을 여는 행사이니 만큼 각기 부처에서 많은 관심을 가져 주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각 시상 부문의 수상 후보 명단은 서울웹페스트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페이지 등을 통해서 공개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