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윤, 국내외 대세 아티스트 손잡고 20일 컴백…4개월 만의 신곡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전지윤 / 사진제공=로빈케이이엔티

전지윤 / 사진제공=로빈케이이엔티

가수 전지윤이 새로운 싱글 앨범을 들고 컴백한다.

전지윤 소속사 로빈케이이엔티 측은 7일 “전지윤이 오는 20일 약 4개월 만에 새 디지털 싱글을 발매한다”고 전했다.

지난 3월 대세 싱어송라이터 서사무엘과 컬래버레이션 싱글 ‘클리셰(Cliche)’를 발표했던 전지윤은 새로운 프로듀서 프라이머리와 함께 약 4개월 만에 신보를 선보일 예정이다.

오는 20일 공개될 신곡은 전지윤의 호소력 짙은 음색이 돋보이는 레트로 팝 장르의 곡으로 알려졌으며, 세련되고 트렌디한 사운드가 리스너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또 유명 작곡가 테일러 파크스(Taylor Parks)가 이번 싱글 작곡에 참여해 눈길을 끈다. 크리스 브라운, 아리아나 그란데 등 쟁쟁한 스타 뮤지션들의 피처링 및 곡 작업에 참여하며, 미국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뮤지션인 그는 프라이머리와 함께 전지윤을 지원 사격해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소속사 측은 “ 트렌디한 멜로디에 전지윤의 보컬이 더해져 완성도 높은 곡이 탄생했다”며 “여기에 쟁쟁한 아티스트들이 작사 및 피처링으로 가세한 만큼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해 로빈케이이엔티에 새롭게 둥지를 튼 전지윤은 작년 11월 첫 번째 솔로 앨범 ‘낮 AND 밤’을 발매하며, 솔로 뮤지션으로서 입지를 다지는데 성공했다. 전지윤의 새 디지털 싱글은 오는 20일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