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씨아 측 “‘읽어주세요’ M/V 동성애 코드? 인신공격 비난 자제 부탁” (전문)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앤씨아 티저 / 사진제공=영상 캡처

앤씨아 티저 / 사진제공=영상 캡처

가수 앤씨아가 지난달 30일 신곡 ‘읽어주세요’를 발표한 가운데, 뮤직비디오 속 동성애 코드에 관련해 소속사 측이 입장을 밝혔다.

앤씨아 소속사 제이제이홀릭미디어는 7일 오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앤씨아의 새 싱글 ‘읽어주세요’의 뮤직비디오와 관련하여 현재 논란이 있는 부분에 있어 소속사의 공식 입장을 전달 드리고자 한다”며 “앤씨와와 모델 하늘이 출연한 ‘읽어주세요’ 뮤직비디오는 여자주인공(하늘)과 그녀 내면의 또 다른 자아를 연기한 앤씨아가 함께 출연하여 다양한 모습을 가지고 있는 ‘나’를 사랑해 주기를 바라는 모습을 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앤씨아와 하늘이 똑같은 모습으로 등장하여 비슷한 듯 다른 다양한 모습들을 표현하고자 한 것”이라며 “이러한 의도를 가지고 연출한 영상들이 본의 아니게 다른 의미로 오해를 일으키게 되어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또 “뮤직비디오를 보신 대중의 자유로운 해석과 건강한 비판은 기꺼이 수용하며, 감사 말씀드린다. 다만 근거 없는 인신공격성 비난은 자제 부탁드리오며, 이번일로 인해 혹여 불편함을 겪으신 분들께는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제이제이홀릭미디어 공식 입장.

지난 6월 30일 공개된 앤씨아의 새 싱글 ‘읽어주세요’의 뮤직비디오와 관련하여 현재 논란이 있는 부분에 있어
소속사의 공식 입장을 전달 드리고자 합니다.

앤씨와와 모델 하늘이 출연한 ‘읽어주세요’ 뮤직비디오는 여자주인공(하늘)과 그녀 내면의 또 다른 자아를 연기한 앤씨아가 함께 출연하여 다양한 모습을 가지고 있는 ‘나’를 사랑해 주기를 바라는 모습을 담고 있습니다.

그래서 앤씨아와 하늘이 똑같은 모습으로 등장하여 비슷한 듯 다른 다양한 모습들을 표현하고자 하였습니다.
이러한 의도를 가지고 연출한 영상들이 본의 아니게 다른 의미로 오해를 일으키게 되어 매우 안타깝습니다.

뮤직비디오를 보신 대중의 자유로운 해석과 건강한 비판은 기꺼이 수용하며, 감사 말씀드립니다.

다만 근거 없는 인신공격성 비난은 자제 부탁드리오며, 이번일로 인해 혹여 불편함을 겪으신 분들께는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