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민박’ 이효리·이상순·아이유, 음악으로 통한 세 사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효리네민박' / 사진제공=JTBC

‘효리네민박’ / 사진제공=JTBC

이효리·이상순 부부와 아이유가 음악으로 소통 했다.

오는 9일 방송되는 JTBC ‘효리네 민박’에서는 이효리·이상순 부부와 스태프 아이유가 손님들이 나간 사이 휴식을 취하며 서로에 대해 알아가는 모습이 공개된다.

민박집에 처음 출근한 아이유는 커피 만드는 방법을 배우고, 저녁 식사 준비를 돕는 등 직원으로서의 첫 업무를 시작했다. 아이유는 이효리·이상순 부부와 차를 마시며 휴식시간을 즐겼다.

아름다운 노을을 보며 차를 마던 세 사람은 뮤지션답게 음악적인 영감은 언제 받는지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각자 ‘샤워할 때’, ‘운전할 때’ 등 다양한 답변을 내놓은 세 사람은 뮤지션 선후배로서의 진지한 대화를 통해 한층 더 가까워졌다.

한편, 이상순은 아이유가 16세에 데뷔했다는 사실에 놀라워하며, 조심스레 자신을 아느냐고 물어봤다. 아이유가 ‘롤러코스터’라고 대답하자 “음악 좀 듣는구나”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민박집 운영을 통해 서로에 대해 알아가기 시작한 세 사람의 모습은 오는 9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효리네 민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