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이준, 김영철 의심에 속앓이…진실 밝혀낼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이준 / 사진제공=IHQ

‘아버지가 이상해’ 이준 / 사진제공=IHQ

‘아버지가 이상해’ 이준이 김영철의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까.

오는 8일 방송되는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 37회에선 아버지 변한수(김영철)에 대한 안중희(이준)의 의심이 한층 깊어질 예정이다.

지난 방송 말미 안중희는 아버지 변한수에게 등목을 해주다 상처가 없는 그의 등에 얼떨떨했다. 생모 안수진(김서라)이 그에게 아버지 등에 사고로 인한 큰 흉터가 있다고 말했기 때문. 안중희는 어머니가 전해준 젊은 시절 아버지의 사진과 변한수의 사진을 비교하며 너무도 다른 사진 속 두 인물에 큰 충격을 받았다.

이어 8일 방송에서 안중희는 아버지의 의심스러운 행동이 계속 떠올라 밤까지 지새며 괴로워한다고. 속앓이를 호되게 할 그의 처지는 방송을 기다리는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애태우는 중이다.

그런 가운데 공개 된 사진 속 안중희는 허망하고 실의에 빠진 듯한 얼굴을 하고 있다. 이는 그가 변한수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어떤 방법을 고민 중인지 궁금케 하며 아슬아슬한 전개를 예고하고 있는 것.

이처럼 안중희의 커져가는 의심이 폭발하면서 변씨 집안과 그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관심이 쏠린다. 또한 이복 남매라는 이유로 변미영(정소민)에 대한 커져가는 마음을 떨치려 애쓰고 있는 그가 사실을 알게 된다면 어떤 태도변화를 가져올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이처럼 이준은 아버지를 만나면서 변화하는 중희의 모습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아버지의 비밀로 새로운 혼란을 맞이한 그의 활약에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한편, ‘아버지가 이상해’ 37회는 이날 오후 7시 55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