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업을 바꿔라’ MC그리 “덴마크에서 살고파” 고백한 사연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수업을 바꿔라'

‘수업을 바꿔라’

tvN ‘수업을 바꿔라’가 최종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MC그리 김동현이 마지막 게스트로 출연해 반가움을 더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세계 최초로 공교육을 실시한 교육계의 선두주자이자 가장 행복한 나라로 손꼽히는 덴마크의 수업이 공개된다. 특히 사람보다 자전거가 더 많을 정도로 자전거 천국인 덴마크에서만 접할 수 있는 자전거 교육이 눈길을 끌 예정이다.

‘수업을 바꿔라’가 찾아간 학교는 ‘릴레 베아료세 스콜레’로 자전거를 직접 고치는 것은 물론 자전거를 활용한 수학, 사회, 영어 수업까지 이루어진다. 자전거 정비소 등 지역사회와 연계한 창의적인 교육까지 선보여 프로그램 MC들을 모두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MC그리 김동현은 덴마크의 자전거 수업을 본 후 “덴마크에서 살고 싶다”고 깜짝 고백을 전했다. 출연진들을 물론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단번에 사로잡을 덴마크만의 ‘자전거 수업’과 현직 초등학교 선생님과 교육 컨설턴트가 함께하는 우리나라 교육과 북유럽 교육에 대한 비교 분석 내용은 오늘(7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최종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수업을 바꿔라’는 올해 하반기 업그레이드 된 시즌2로 돌아올 예정이다. 프로그램을 연출하는 문태주PD는 “전세계 학교들의 여름방학이 지나고 개학 후 시즌 2로 돌아올 예정이다. 시즌 2에서는 가족 출연진들이 여러 나라로 떠나 다양한 수업을 소개할 계획이다.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수업을 바꿔라’는 ‘학교에서 놀면 어때?’라는 모토 하에 세계 각국의 교실에서 펼쳐지는 창의적인 수업들을 직접 찾아가 소개하는 프로그램. 외국 학생들의 아침 등교부터 오후 하교까지의 모습을 밀착 취재해 진짜 학교 생활과 수업 모습을 생생하게 담아낸다. 가장 일상적이면서도 감춰져 있는 ‘학교’라는 공간을 무대로 새로운 볼거리와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