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초점] 남궁민, ‘조작’으로 흥행 5연타 성공할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남궁민/사진제공=KBS

남궁민/사진제공=KBS

남궁민은 흥행 5연타에 성공 할 수 있을까.

지난 2015년 SBS ‘냄새를 보는 소녀’를 시작으로 ‘리멤버-아들의 전쟁’ ‘미녀 공심이’ KBS2 ‘김과장’까지. 남궁민은 하는 작품마다 연이어 성공하며 안방극장의 흥행킹으로 자리를 잡았다. 그리고 이번에는 흥행 5연타를 노리고자 ‘조작’으로 돌아온다. ‘김과장’ 종영이후 약 4개월 만이다.

SBS 새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은 정체불명 매체 소속의 문제적 기자 한무영(남궁민)과 상식을 믿는 소신 있는 진짜 기자 이석민(유준상), 한 번 문 사건은 절대 안 놓는 정열적인 검사 권소라(엄지원)가 하나로 뭉쳐 변질된 언론에 통쾌한 일격을 가하는 이야기다.

극중 남궁민은 괴짜 매체 애국신문을 대표하는 트러블메이커 기자 한무영 역을 맡아 혈기왕성한 5년 차 기자의 패기와 집념을 유쾌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남궁민은 새 작품을 위해 전작 ‘김과장’ 촬영 종료와 동시에 캐릭터 연구에 힘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짧은 시간 안에 대중 앞에 다시 나타나는 만큼 새로운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남궁민은 ‘리멤버’의 남규만, ‘미녀 공심이’ 안단태, ‘김과장’ 김성룡 등 출연작마다 인생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역대급 악역부터 코믹, 휴먼 캐릭터 등 다양한 캐릭터들을 자신만의 색깔로 그리며 매 작품 다른 얼굴을 드러냈다.

사실 짧은 시간 안에 매 작품, 다른 얼굴을 보여주기란 쉽지 않은 일. 하지만 남궁민은 그 어려운 일을 매번 해내고 있다. 특히나 트레이드마크인 중저음 목소리를 갖고 있는 그로서는 연기에 한계를 느낄 수도 있지만 캐릭터마다 특징을 부여해 매번 새로운 느낌을 가져다줬다.

그런 그가 이번에도 여지없이 다양한 매력이 담긴 캐릭터로 나타난다. ‘조작’을 통해 생애 첫 기자 역에 도전하는 것. 트러블메이커인 동시에 가슴에 복수의 칼날을 품은 입체적인 인물인 만큼 남궁민이 그려낼 기자는 어떤 모습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조작’ 제작진은 “늘 열심히 성실히 연기하는 배우지만 ‘조작’에는 사활을 걸었다 할 만큼 매 장면 혼신의 힘을 다해 촬영에 임하고 있다. 시청자들의 기다림에 200% 보답할 만한 색다른 변신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며 자신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