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 윤·소·열, 음향장비 없는 펍에서 미니공연 도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비긴어게인' / 사진제공=JTBC

‘비긴어게인’ / 사진제공=JTBC

‘비긴어게인’  이소라 유희열 윤도현이 아일랜드의 작은 펍에서 특별한 공연을 펼친다.

9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 3회에서는 아일랜드 더블린을 떠나 골웨이로 떠난 이소라·유희열·윤도현·노홍철의 모습이 공개된다.

골웨이에 도착한 네 사람은 지난번 더블린에서 실패한 첫 버스킹에 도전하기 위해 거리로 나섰다. 그러던 중 한 펍에 도착한 네 사람은 그곳에서 깜짝 미니공연을 열게 됐다. 그러나 그 곳은 마이크, 스피커 등 음향장비가 전혀 없고 시끌벅적하게 사람들이 술을 마시는 곳. 거리 버스킹보다 열악한 환경에서 노래하게 된 이소라는 “마이크 없이 공연해본 적이 없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때 모두의 걱정을 뚫고 첫 주자로 용기 있게 나선 사람은 바로 ‘직진남’ 윤도현. 그는 “내가 먼저 나가서 사람들의 시선을 끌겠다”며 무대로 나섰다. 팀을 위해 ‘바람잡이’ 역할을 자처한 윤도현은 인사와 함께 바로 노래를 시작했다.

많은 망설임을 보이던 이소라도 먼저 나서 준 윤도현의 용기에 힘입어 노래를 시작할 수 있었다는 후문. 과연 ‘비긴 어스’의 골웨이 첫 데뷔무대는 어떤 반응을 얻을지 그 결과는 9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