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열’, 블록버스터 공세에도 끄떡없다…손익분기점 돌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박열' 포스터 / 사진=메가박스 플러스엠

영화 ‘박열’ 포스터 / 사진=메가박스 플러스엠

‘박열’이 지난 6일 누적 관객 150만 명을 동원하며 손익분기점을 돌파했다.

‘박열’은 1923년 도쿄, 6000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 불량 청년 박열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 후미코의 믿기 힘든 실화를 그린 영화다.

극은 지난 6일 누적 관객 수 150만 명을 넘어서며 손익분기점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달 28일 개봉과 동시에 전체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하며 한국 영화 흥행 신호탄을 쏘아 올렸떤 ‘박열’이 개봉 5일째 100만 관객을 돌파한 것에 이어 개봉 2주차에 손익분기점까지 돌파하며 흥행세를 보이는 것.

이는 대규모 자본이 투입된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와 한국 영화 개봉작 사이에서 이뤄낸 결과라 시사하는 바가 더욱 크다. 실제로 ‘박열’은 시대극의 관습을 깬 새롭고 통쾌한 스토리로 2030 세대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물론, 실화의 진정성과 감동 메시지로 중장년층 관객까지 사로잡았다.

이처럼 국내외 블록버스터의 공세 속에서 관객들에게 유쾌한 웃음과 가슴을 울리는 메시지를 전하며 한국 영화의 저력을 과시하고 있는 ‘박열’의 흥행 열풍은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절찬 상영 중.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