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127, 더 큰 성공 향한다” 美 언론 주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NCT 127/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NCT 127/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NCT 127이 미국 언론으로부터 집중 조명을 받고 있다.

미국의 음악 전문 케이블 채널 FUSE TV는 지난 6일(현지 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NCT 127이 ‘체리 밤(CHERRY BOMB)’의 성공과 KCON 2017에서의 뉴욕 장악에 대해 말하다(NCT 127 TALK ‘CHERRY BOMB’ SUCCESS & THEIR NYC TAKEOVER AT KCON 2017: INTERVIEW)’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하고, NCT 127의 신곡 활동과 미국 첫 공연을 자세히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FUSE TV는 “NCT 127은 많은 스타들이 참석한 ‘KCON 2017’ 뉴욕 공연에서 단언컨대 가장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였다”며, “미국의 상징적인 브랜드 애플의 윌리엄스버그 스토어를 점령하고 K-pop 그룹 최초로 인터뷰와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애플뮤직은 ‘Best New Artist of the Week’에 NCT 127을 K-pop 그룹 최초로 선정하고 주목하기도 했다”고 NCT 127의 활약을 설명했다.

더불어 “일요일 아침 애플스토어를 꽉 채운 점, 타임스퀘어에 멤버 태용의 생일 축하 광고가 걸린 점 등 모든 지표들이 NCT가 더 큰 성공을 향해 가고 있음을 입증하며, 유일무이한 성격의 K-pop 아티스트로서 강한 의지와 인상적인 퍼포먼스로 미국에 진출한다면 다음 앨범에는 어떤 성과를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라고 호평해 NCT 127의 글로벌한 면모를 다시 한 번 실감케 했다.

또한 미국 유명 매체 빌보드는 지난 30일 ‘NCT 127이 독특한 그룹의 콘셉트에 대해 논하고 미국을 강타했다(NCT 127 Discuss the Group’s Unique Concept, Breaking Into U.S. & More)’라는 기사를 게재했으며, 뉴욕타임스 역시 30일 ‘K-pop이 미국을 정복할 수 있을까?(Can K-pop Conquer America?)’라는 제목의 기사로 ‘KCON 2017’ 뉴욕 공연에 참석한 NCT 127을 조명해, NCT 127에 대한 현지 언론의 높은 관심을 확인시켜 주었다.

한편, NCT 127은 세 번째 미니앨범 ‘체리 밤’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