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남주혁♥신세경, 거침없는 스킨십史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하백의 신부 2017'

‘하백의 신부 2017’

‘하백의 신부 2017’이 손 끝 찌릿한 손잡기부터 로맨틱한 키스까지 단 1회만에 발동이 걸린 소백(소아·하백) 커플의 주종 로맨스를 기념해 이들의 스킨십 발전 단계를 담은 ‘LTE급 스킨십史’를 공개했다.

tvN ‘하백의 신부 2017’(극본 정윤정, 연출 김병수)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으로, 극 현실주의자인 척하는 여의사 소아(신세경)의 신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 극 요소요소에 배치된 재기 발랄한 설정과 웃음 포인트가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재미를 안기며 첫 방송부터 무한 설렘을 전하고 있다.

지난주 소아·하백은 기습적인 ‘은총키스’로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며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특히 2회에서는 트라우마가 있는 자신을 대신해 물에 뛰어든 하백에게 눈물포옹으로 화답하는 소아의 모습이 그려지면서 두 사람의 주종 케미가 배가돼 시청자들을 광대 승천하게 만들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자체발광 비주얼이 돋보이는 소아·하백의 달달한 스킨십이 담겼다. 하백이 야생 멧돼지의 습격으로 두려움에 떨고 있는 소아를 다독이기 위해 자신의 품에 안는 포옹부터 ‘신의 종’임을 각성시키기 위한 키스까지, 매 순간 예측 불가한 스킨십으로 단순한 ‘신과 종’ 관계를 넘어 운명적 케미를 폭발시키고 있는 이들의 모습이 향후 펼쳐질 주종 로맨스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하백의 신부 2017’ 제작진은 “1회 소아·하백의 은총키스는 시작에 불과하다. 회를 거듭할수록 점점 더 깊은 주종 관계로 발전하게 되는 소아·하백의 달달한 스킨십이 계속될 예정이다. 이들의 모습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하백의 신부 2017’은 원작 만화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기획됐다. 이번 드라마는 원작과 달리 현대극으로, 원작 만화의 고전적 판타지와 인물들을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설정과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다.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50분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