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성 강사, ‘군함도’에 대해 말하다…”바로 잡아야 할 역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군함도' 최태성 강사 영상 / 사진=영상 캡처

‘군함도’ 최태성 강사 영상 / 사진=영상 캡처

‘군함도’가 최태성 한국사 강사의 역사 강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화 ‘군함도’는 일제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섬)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017년 최고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군함도’가 올바른 역사 의식을 깨워주는 한국사 길잡이 최태성 강사의 스페셜 강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 영상에는 일본이 내세우는 군함도의 근대화 과정과 그 안에서 강제 징용을 당했던 조선인들의 숨겨진 이야기가 담겼다. 영화 ‘007 스카이폴’ 촬영 장소이자 2012년 CNN이 선정한 ‘세계 7대 소름 돋는 곳’ 중 하나로 선정된 군함도의 모습으로 시작되는 영상은, 알려진 사실과 달리 숨겨진 진실이 있음을 예고해 눈길을 끈다.

최태성 강사는 일본 산업 혁명을 주도했던 미쓰비시가 180년 섬을 매입하고 석탄 채굴을 시작한 후, 일본의 무리한 전쟁으로 많은 수의 강제 노동자들을 군함도에 끌고 간 역사적 배경에 대해서도 설명한다. 이어 일본에게는 완전한 도시였지만 조선인들에게는 처참한 삶을 살아야 햇던 지옥섬 군함도의 숨겨진 진실도 그린다.

여기에 강제 징용의 역사를 지운 군함도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는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부당한 행위로, 우리가 반드시 기억하고 바로 잡아야 하는 역사임을 짚어준다.

‘군함도’는 숨겨진 역사를 모티브로 류승완 감독이 새롭게 창조해낸 이야기며, 오는 26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