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극장 전시 진행…역사 소개부터 갱도 체험까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군함도' 극장 전시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군함도’ 극장 전시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군함도’가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 군함도를 한 눈에 보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극장 전시를 진행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군함도’는 일제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섬)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017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는 ‘군함도’가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 대규모 극장 전시를 진행해 예비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극장 전시에는 군함도의 숨겨진 역사를 시작으로 영화 속 군함도의 주요 공간 콘셉트아트와 배우들의 캐릭터 소개 등을 담아낸 전시존, 군함도 개미굴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체험존 등이 설치돼 이색적인 경험을 선사한다.

먼저 전시존은 1945년 군함도 모습의 2/3를 재현한 6만6천 제곱미터 규모의 영화 세트 이미지와 콘셉트 아트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군함도의 상징인 지옥계단, 주거지역, 선착장, 학교 운동장과 탄광 내외부까지 각 장소가 어떻게 만들어졌는데 설명을 담아 공간의 이해를 높인다.

또한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김수안의 캐릭터 설명과 스틸, 작품에 임한 배우들의 남다른 각오와 제작 비하인드도 함께 전시돼 눈길을 끈다. 특히 이번 전시는 허리조차 펼 수 없는 비좁은 갱도 내부도 구현, 관객들 또한 실제로 체험할 수 있어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군함도’는 숨겨진 역사를 모티브로 류승완 감독이 새롭게 창조해낸 이야기다. 오는 26일 개봉.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