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윤시윤X이세영, 어디서 커플 냄새 안 나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최고의 한방' / 사진제공=몬스터 유니온

‘최고의 한방’ / 사진제공=몬스터 유니온

‘최고의 한방’ 윤시윤-이세영의 알콩달콩 데이트 현장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KBS2 예능드라마 ‘최고의 한방’은 죽은 줄 알았던 과거의 톱 스타가 살아 돌아오면서 펼쳐지는 이 시대 20대들의 청춘 소란극.

지난 방송에서 유현재(윤시윤)는 최우승(이세영)을 보며 자신도 모르게 얼굴 가득 미소를 띠는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20회 말미 뮤직비디오 촬영장에서 정리되어있지 않은 라인에 걸려 다친 우승을 보고 흥분해 그를 데리고 나가는 현재의 모습이 그려져,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변모될지 궁금증이 모아진 바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스티커사진을 찍고 있는 윤시윤-이세영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동물 귀가 달린 머리띠를 착용하고 코믹한 표정 짓기도 하고, 뽀글거리는 가발을 쓰고 새침한 표정을 짓는 등 장난기를 드러내고 있는 두 사람의 귀여운 자태가 웃음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선남선녀가 따로 없는 윤시윤-이세영의 훈훈한 투샷이 미소를 자아내고 있다. 완성된 스티커사진을 바라보며 이야기를 나누는 듯 미소를 짓고 있는 두 사람의 사이에서 피어 오르는 알콩달콩한 커플 냄새가 보는 이들의 연애세포를 자극하고 있다. 이에 극중 윤시윤-이세영의 관계에 변화가 생길지에 대해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최고의 한방에 모여 사는 20대의 이야기로 웃음과 세대간의 공감을 자아낼 ‘최고의 한방’은 오늘(7일) 오후 11시 21, 22회가 방송될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