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황찬성, 父죽음에 애통함…애절한 연기 빛났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7일의 왕비' / 사진=방송 캡처

‘7일의 왕비’ / 사진=방송 캡처

‘7일의 왕비’ 황찬성이 폭발적인 감정 연기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6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 12화에서는 그토록 바라던 서노(황찬성)와 서노아비(김기천)의 부자상봉이 그려졌다.

반가움도 잠시, 서노아비(김기천)는 ‘미안하다 서노야’라고 적힌 서찰만 남긴 채 홀연히 떠났고 서노는 또 다시 가슴 아픈 이별을 겪게 됐다. 착잡하고 허탈한 표정으로 “같이 밥 한 끼 정도는 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말하는 모습은 안방극장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서노아비의 죽음이 그려져 충격을 선사했다.

이에 황찬성은 몰입도 높은 감정 연기를 바탕으로, 아버지를 잃은 슬픔과 비극적 운명에 대한 애통함을 표현했다. 진성대군(연우진)에게 “빨리 왕이 되십시오. 그러면 나머지 사람들을 지킬 수 있습니다”라고 간곡히 부탁하는 장면은 보는 이의 마음도 울컥하게 만들었다.

밀지의 정체를 알고 있는 사관의 아들이자 진성대군의 우직한 벗이라는 이유로 연산군(이동건)의 표적이 된 서노가 어떤 운명을 맞이할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황찬성은 안정된 연기로 생각 깊고 듬직한 ‘서노’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어 연이은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