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X서장훈, FNC표 新예능 ‘영웅삼국지’ 출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TV조선 '영웅상국지' 포스터 / 사진제공=FNC애드컬쳐

TV조선 ‘영웅상국지’ 포스터 / 사진제공=FNC애드컬쳐

FNC애드컬쳐가 신선한 역사 예능을 선보인다.

7일 오후 11시 첫 방송되는 TV조선 ‘영웅 삼국지’는 한국과 중국, 일본의 대표들이 모여 삼국의 숨은 역사를 다루는 ‘역사 예능’ 프로그램이다. 역사와 문화, 지리적으로 가장 가까우면서도 먼 한중일 삼국의 대표들이 역사의 진실을 찾기 위해 ‘살벌한’ 끝장 토론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영웅 삼국지’는 정형돈과 서장훈이 MC로 나선다. 복귀 후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여전한 예능감을 뽐내는 정형돈과 ‘프로 입담러’ 서장훈의 만남에 관심이 집중된다. 특히 탁구공처럼 주고받는 토크를 구사하는 두 사람이 어떤 호흡을 펼칠지 궁금증을 더한다.

한중일 역사 대표들의 케미스트리도 주목할 만하다. 한국 역사계의 라이징 스타 심용환,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활약 중인 장위안, 다수의 한국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한 일본 배우 다케다 히로미츠가 주축이 돼 삼국의 역사를 놓고 열띤 공방을 펼치게 되는 것. 최근 인문학이 예능의 화두로 떠오르며 교양의 특성을 지닌 프로그램들이 인기를 끌고 있는데, ‘영웅 삼국지’ 역시 삼국의 숨은 역사를 새롭게 다루고 진실을 찾아간다는 점에서 새로운 ‘역사 예능’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정형돈X서장훈 두 MC와 한중일을 대표하는 출연자들이 끝장 토론 후에 찾아낼 삼국의 역사가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줄 전망이다.

FNC애드컬쳐가 제작을 맡은 ‘영웅 삼국지’는 TV조선 ‘며느리 모시기’를 탄생시킨 김명정 작가가 기획했다. 지난 4월 첫방송 된 ‘며느리 모시기’는 8일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되며, 금요일 오후 11시에는 ‘영웅 삼국지’가 전파를 탄다.

지난해 예능 제작을 시작한 FNC애드컬쳐는 KBS2 ‘트릭앤트루’와 ‘신드롬맨’, SBS ‘씬스틸러-드라마 전쟁’ 등을 선보인 바 있다. 다양한 콘텐츠로 지상파와 종편 및 케이블 편성을 대기 중이며 현재는 ‘며느리 모시기’와 7일 방송될 ‘영웅 삼국지’, 오는 12일 첫 방송될 SBS ‘남사친 여사친’을 제작하고 있다. 또한 현재 방송 중인 SBS 주말 특별기획 ‘언니는 살아있다’와 SBS 아침연속극 ‘달콤한 원수’ 등 두 편의 드라마도 제작 중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