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은 사랑한다’ 임시완X홍종현, 심쿵 부르는 브로맨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BC '왕은 사랑한다' 임시완, 홍종현 / 사진제공=유스토리나인

MBC ‘왕은 사랑한다’ 임시완, 홍종현 / 사진제공=유스토리나인

‘왕은 사랑한다’ 촬영장에서 남남 케미스트리를 터트리는 임시완-홍종현의 모습이 포착돼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오는 17일 첫 방송예정인 MBC 새 월화특별기획 ‘왕은 사랑한다’(연출 김상협, 작가 송지나)는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세 남녀의 엇갈린 사랑과 욕망을 그린 탐미주의 멜로 팩션 사극. 100% 사전제작으로, 송지나 작가와 김상협 PD가 의기투합하고 임시완·임윤아·홍종현·오민석·정보석·장영남·박환희·추수현 등이 출연한다.

임시완과 홍종현은 극중 왕원과 왕린으로 출연해 나를 위한 사랑이 아닌 ‘너를 위한 사랑’을 그려낼 예정이다. 임시완은 고려왕과 원나라의 공주 사이에서 탄생한 역사상 최초의 혼혈 왕세자 왕원 역을 맡아 야누스 매력을 선보인다. 홍종현은 임시완이 유일하게 믿고 의지하는 벗 왕린 역을 맡았다. 극중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신의와 사랑으로 다져진 견고한 브로맨스를 뽐낼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일 열린 쇼케이스에서 임시완은 “극중 원과 린의 관계는 우정은 넘어선 것 같다. 린은 원이 자신의 진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다. 우정보다는 좀 더 애틋한 관계성이 있었던 것 같다. 원에게 린이 없다면, 원은 표면적인 모습들만 보여주고 살아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전해 ‘왕은 사랑한다’에서 펼쳐질 원과 린의 애틋하고 인간적인 브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 일으켰다.

그런 가운데, 임시완과 홍종현의 훈훈한 케미가 돋보이는 스틸이 공개돼 두 사람의 이야기를 더욱 기대케 한다. 나란히 서 있기만 해도 훈훈함이 폭발하며 여심을 두 배로 흔드는 두 사람의 비주얼이 눈길을 끈다.

또한 장난기가 폭발한 임시완-홍종현의 모습이 엄마미소를 유발한다. 진달래 꽃밭 사이에서 영화 속 히어로 같이 익살스럽게 포즈를 취하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유쾌하다. 특히 건치미소를 뽐내고 있는 홍종현과 이를 바라보며 미소를 짓는 임시완의 모습이 보기만 해도 훈훈해지는 현장 분위기를 전하고 있다.

이처럼 임시완과 홍종현은 촬영 현장에서 극중 원과 린에 버금가는 우정을 쌓으며 6개월동안 현장을 웃음으로 채웠다. ‘왕은 사랑한다’ 제작사 유스토리 나인 측은 “촬영장에서 임시완과 홍종현이 돈독한 우정을 나누며 현실 케미를 극에 고스란히 담아냈다. 두 사람은 촬영 중간 쉬는 시간에 연기 합을 맞춰보거나 장난을 치며 유쾌한 현장 분위기를 만들었고, 자연스럽게 발산되는 현실 케미가 원과 린의 브로맨스에도 스며 들어 풍부한 장면을 그려냈다”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왕은 사랑한다’는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팩션 멜로 사극. 100% 사전제작으로, 현재 촬영을 종료하고 후반 작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오는 17일 오후 10시 MBC에서 첫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