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너’ 지창욱♥남지현, 악연 아닌 인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SBS'수상한 파트너' 캡처

/사진=SBS’수상한 파트너’ 캡처

‘수상한 파트너’ 남지현의 아버지가 지창욱의 은인이었다는 화재 사건의 진실이 밝혀졌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수목 드라마 스페셜 ‘수상한 파트너’(권기영 극본, 박선호 연출) 35, 36회는 연쇄살인범 정현수(동하)가 기억을 완전히 찾으면서 새로운 위기가 예고됐다.

그동안 모두를 궁금하게 만들었던 화재 사건의 진실이 드러났다. 노지욱(지창욱)은 도주한 현수와 몸싸움을 벌이다가 칼에 맞았지만 다행히 크게 다치지 않았다. 병원에 실려가던 지욱은 잃어버렸던 화재 사건의 또 다른 기억을 회복했다.

은봉희(남지현)의 아버지는 방화범이 아니었다. 어린 지욱의 생명을 구해준 은인이었다. 봉희 아버지는 지욱을 살린 후 지욱의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다시 불길로 들어갔다가 목숨을 잃었다.

하지만 당시 사건 담당 검사였던 장무영(김홍파)은 기소 실수를 덮기 위해 봉희 아버지를 범인으로 몰고 갔다. 무영은 기억을 잃었던 지욱이 잘못된 진술을 하도록 조작하고 유도했다.

진실을 알게 된 봉희는 화를 내다가 울었다. 지욱 역시 눈물을 흘렸다. 두 사람 사이를 가로막고 있었던 과거 문제가 해결됐지만 이들에게는 시간이 필요했다. 죄책감에 봉희에게 다시 다가갈 수 없었던 지욱이었다. 먼저 다가선 것은 봉희였다.

봉희는 “나한테 되게 미안하지 않냐. 변호사님 되게 어렸고, 잘못은 변호사님보다 지검장님이란 거 알지만, 그건 그거고 어쨌든 우리 아빠 두고 그런 증언 한 건 사실이니까, 그러니까 변호사님을 용서할지 말지, 이대로 두고 볼지 말지 내 처분을 기다리라”고 마음의 문을 먼저 열었다.

그러나 지욱과 봉희의 앞날이 밝기만 한 것은 아니었다. 현수의 기억이 완전히 돌아오면서 불길한 징조가 보였다. 이제 자백을 하라는 지욱의 설득에도 현수는 자신만만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아직 내 편이 있을지도 모른다”라고 말한 것.

현수가 말한 ‘내 편’은 아무도 예상 못한 인물이었다. 현수는 자신이 죽인 장희준(찬성)의 아버지가 지검장 무영이라는 것을 알게 된 후 교묘하게 이용했다. 무영이 취조실 밖에서 듣고 있다는 것을 감안해 희준을 죽인 상황을 장난스럽게 내뱉었다. 무영은 오열한 후 봉희에게 “미안했다”고 사과했다. 오만방자하고 악독한 무영의 사과는 봉희가 놀랄 정도로 갑작스러웠다.

무영의 분노와 복수심을 자극한 현수의 작전은 성공했다. 무영은 이날 현수를 자신의 차에 태우는 위험천만한 행동을 했다. 모든 게 계획대로 된 듯 만족스러워하는 표정을 짓는 현수와 입을 꾹 다물며 분노를 억누르는 듯한 무영의 모습은 긴장감을 높였다.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예측이 되지 않아 불안감을 형성했다. 무영이 왜 현수를 따로 불러내 어딘가로 이동하는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새로운 위기가 예고된 가운데 지욱은 그토록 원하던 검사로 복직했다. 다시 검사가 된 지욱이 현수가 죗값을 치를 수 있게 만들지 기대를 모은다. ‘수상한 파트너’는 지창욱-남지현의 로맨스와 매회 예측불허의 반전이 시청자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다.

‘수상한 파트너’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재 종영까지 단 4회 만을 남기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