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이효리 “‘뉴스룸’ 출연…세보이려고 노력”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 캡쳐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 캡쳐

‘해피투게더3’ 이효리가 ‘뉴스룸’ 출연 소감을 밝혔다.

6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의 2부 ‘전설의 조동아리’에서는 ‘해피투게더’의 원조 안방마님 이효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유재석은 이효리에 “방송사별로 톱프로그램만 할 거라고”라며 말을 꺼냈다.

이효리는 “너무 많으니까 다하기에는 체력도 안 될 것 같고, 자잘한 것 하기에는 제가 급이”라고 솔직하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MC 김용만은 “어제 ‘뉴스룸’에 나오는 걸 봤다. 굉장히 잘 하더라”고 말했고, 이효리는 “긴장을 엄청 많이 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김용만은 “혀로 이를 자꾸 훑던데”라고 말하자 이효리는 “세보이려고 안 밀릴려고”라고 답해 웃음을 더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